미군은 연합군이 중부 이라크에서 벌인 알-카에다 소탕작전에서 15명의 테러분자들을 사살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군은 이번 소탕작전은 지난 3일 미군  주도 연합군이 칼리스시 인근의 알-카에다 회합장소로 의심되는 목표물에 대한 공격으로  시작됐다고 말했습니다.

미군은 연합군이 지원 공습을 요청했으며,  작전에서 12명의 테러 용의자들을 구금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라크 주둔 미군당국은 지난 2일 바그다드 남부의 알-카에다에 대한 소탕작전에서 실수로 9명의 민간인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군은 4일 발표한 성명에서,  이 사건에 관해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지역 주민들은 미군 공습으로 많은 희생자가 발생했다고 말했습니다. 

*****

The U.S. military says coalition forces in central Iraq have killed 15 suspected terrorists in operations against al-Qaida networks.

The military says the operation began Sunday with U.S.-led forces targeting a suspected al-Qaida meeting place near the town of Khalis. It says the coalition forces called in air strikes for support and detained 12 suspects.

In a separate incident, the U.S. military said today (Monday) that its forces accidentally killed nine Iraqi civilians during an operation Saturday against al-Qaida (in Iskandariyah) south of Baghdad. Locals said the civilians were killed in U.S. airstrikes.

U.S. officials offered condolences to the families of those killed and said the incident is under investigation.

Meanwhile, Turkey's military says its warplanes attacked about 70 suspected Kurdish rebel targets in northern Iraq today.

Iraqi security forces say Turkish aircraft hit three villages known to be Kurdish rebel strongholds near the Turkish border. There were no reports of casualt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