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원의 공화당 소속 의원 6명이 ‘북한이 완전하고 정확한 핵 신고를 하기 전에는 테러지원국 해제를 하지 말라’는 내용의 편지를 조지 부시 대통령에게 보냈습니다.

미 상원의 샘 브라운백, 래리 크레이그, 존 카일, 척 그래슬리, 톰 코번, 제임스 이노프 의원은 지난 1일 부시 대통령에게 “북한이 완전하고 정확한 핵 신고를 하기 전에는 어떤 약속도 해줘선 안 된다”며, “특히 북한이 핵과 미사일 확산을 검증가능하게 중단할 때까지 테러지원국 해제를 하지 말라”는 내용의 서신을 보냈습니다.

이어 이들은  “민주적인 선거로 선출된 한국의 이명박 정부가 대북정책을 재검토할 충분한 시간을 주고, 그동안 미국은 북한에 대한 어떠한 약속이나 경제 지원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지난 2004년 북한인권법을 제정에 참여한 브라운백 의원 등 공화당 출신 상원의원들이 대북 정책과 관련해 부시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내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