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의 그레이트 레이크 지역에서 강력한 지진이 발생해 르완다와 콩고 민주공화국에서 적어도 39명이 사망하고 수백명이 다쳤습니다.

2차례 연이어 발생한 이번 대규모 지진은 많은 사람들이 일요 예배를 보기 위해 교회에 머물고 있던 3일 아침 여러 시간의 시차를 두고 르완다와 콩고 접경 부근을 강타했습니다.

르완다 관계관들은 서남부 지역에서 이번 강진으로 교회와 집들이 붕괴된 가운데 적어도 34명이 사망하고 수백명이 부상했다고 전했습니다.

콩고민주공화국의 당국자들은 바카부와 사우스 키부 지역에서 적어도 5명이 사망했다고 보고했습니다.

미국 연방 지질조사국 (USGS)는 첫번째 지진은 리터 규모 6 정도였으며 두번째 지진은 규모 5정도 였다고 밝혔습니다.

*****

Strong earthquakes in Africa's Great Lakes region have killed at least 39 people and injured hundreds in Rwanda and the neighboring Democratic Republic of Congo.

The two largest quakes hit the Rwandan-Congolese border region several hours apart this (Sunday) morning as many people were in churches for Sunday services.

Rwandan officials say at least 34 people were killed and several hundred were injured in the southwest of the country as churches and homes collapsed. Rescuers are searching for survivors trapped in the rubble.

Rwandan media say hospitals are struggling to cope with hundreds of people injured by the earthquakes.

Authorities in the DRC reported at least five deaths in the Bukavu region of South Kivu province.

The United States Geological Survey says the first quake had a magnitude of six and the second had a magnitude of five.

The quakes happened in Africa's western Great Rift Valley, which includes active seismic fault li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