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이 이탈리아계 모델 출신의 가수 카를라 브루니와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프랑스 언론보도들에 따르면, 결혼식은 2일 대통령궁인 엘리제궁에서 가까운 친구들과 가족이 참석한 가운데 조촐하게 치러졌습니다. 주례는 엘리제궁이 소재한 파리 8구의 프랑스아 르벨 구청장이 국가의 대리인인 증인 자격으로 맡았습니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지난 해 10월 두번째 부인이었던 세실리아 여사와 이혼하고 11월 부터 브루니를 사귀기 시작했습니다. 이로써 사르코지 대통령은 프랑스 역사상 현직 대통령 신분으로 결혼한 첫번째 대통령으로 기록됐습니다.

French President Nicolas Sarkozy has married his girlfriend -- the singer and model Carla Bruni.

Local news reports say the wedding took place this (Saturday) morning at the Elysee palace, with close friends and family attending. The mayor of the arrondissement or neighborhood, Francois Lebel, performed the ceremony. He said the bride wore white.

A close political ally of Mr. Sarkozy, Nicolas Bazire, and the communications director of Prada, Mathilde Agostinelli, served as witnesses.

Mr. Sarkozy divorced his second wife, Cecila, in October, and began dating Bruni in November. Their relationship was highly publicized in the media. Surveys have found that many French objected to the public nature of their affair.

Today's wedding makes Mr. Sarkozy the first French president in history to get married while in off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