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그다드의 애완동물시장 두곳에서 2명의 정신장애 여자들이 몸에 두른 폭탄이 원격조정으로 폭발해 최소 72명이 숨지고 100여명이 다쳤습니다.

이번 공격은 3건의 연쇄 차량폭탄공격으로 80여명이 숨진 지난 8월 이후, 바그다드에서 일어난 최악의 폭발사건입니다.

이라크 주둔 연합군 참모장 조셉 앤더슨 준장은 초기 정황으로 보아 이번 공격은 이라크의 알-카에다 소행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앤더슨 준장은 또한 지난 주에 이라크에서 전반적인 폭탄 공격건수가 계속 줄어 지난 3개월간의 평균치를 밑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Remote-controlled explosives, strapped to two mentally disabled women, detonated in a coordinated attack on two Baghdad pet markets today (Friday), killing at least 72 people.

More than 100 others were wounded in the blasts, the deadliest in the Iraqi capital since last August,
when three car bombs killed more than 80 people.

The chief of staff for coalition ground forces in Iraq, Brigadier General Joseph Anderson, says initial indications are that Al-Qaida in Iraq is responsible for the bombings.

Militants have targeted the pet markets several times since the start of the Iraq war.

Meanwhile, General Anderson also noted that during the past week, the overall number of attacks nationwide in Iraq remained down and below the average of the past three mont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