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대통령이 아내의 선거 운동을 돕는 미국 역사에서 전례가 없었던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바로 민주당의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아내, 힐러리 클린턴 뉴욕주 상원의원의 선거운동을 돕고 있는 것입니다.  미국에는 과거 아버지의 대를 이어 아들이 대통령이 되거나 먼 사촌 형제들이 대통령을 역임한 사례는 있었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이 아내의 선거운동에서 점차 비중있는 역할을 차지하면서 그의 역할이 공화당과 민주당 모두에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아직도 캘리포니아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빌 클린턴 대통령이 이곳에 온다고 하니까 모두가 가서 만나고 싶어 한다고 한 여학생은 말합니다.

한 여성은 희망을 가져본지 8년 이상이 지난 것 같고, 정말 너무 오랜 세월이었다며, 조그마한 희망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힐러리 의원의 선거운동을 도우며 몇 가지 가능성을 이야기 했습니다.  그는 민주당의 강력한 대통령 후보인 자신의 아내가 미국 최초의 여성 대통령이 될 수 있다고 말합니다.  그는 또 힐러리 의원의 경쟁자인 바락 오바마 일리노이주 출신 상원의원이 최초의 흑인 대통령이 될 수 있다고 말합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우리는 미국의 꿈을 품고 산다며 우리가 바로 미국의 미래를 만든다고 강조하고,  우리는 그것에 대해 모두 행복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클린턴 전 대통령은 뉴헴프셔에서 오바마 의원이 이라크 전쟁을 반대했다는 주장에 의구심을 나타내며 그를 공격했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그의 주장은 지금까지 들어본 것 중 가장 커다란 동화 같은 이야기라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사우스 캐롤라이나의 민주당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힐러리 의원과 오바마 의원 간의 최대 논점이 됐습니다.

오바마 의원은 자신이 처음부터 이라크 전쟁을 반대하지 않았고 그것은 동화 같은 이야기라고 클린턴 전 대통령이 지적했지만, 그것은 진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클린턴 행정부 시절 노동부 장관을 지낸 로버트 라이시를 포함해 일부 민주당 지도부는 클린턴 전 대통령이 발언의 수위를 낮출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라이시 전 장관은 클린턴 전 대통령은 자신과 자신의 업적, 민주당, 그리고 심지어 자신의 아내의 선거운동까지 해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미트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 주지사도 이 문제를 한 토론회에서 제기했습니다.

롬니 전 주지사는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할 일없이 백악관으로 복귀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하고, 미국 국민도 이를 상상할 수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번 주 민주당 내에서 제기되고 있는 그에 대한 비판에 관해 질문을 던진 기자와 언쟁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20개 주 이상의 예비선거가 계속 진행될 예정인 가운데 클린턴 전 대통령은 활발히 힐러리 의원을 위한 선거운동에 참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The circumstance is unprecedented in U.S. history -- a presidential spouse running for the highest office. That is the case in the Democratic Party this year as former President Bill Clinton campaigns for his wife, Senator Hillary Clinton, who seeks the job her husband left seven years ago. There have been father and son presidencies in the past. And distant cousins have served as commanders-in-chief. But not this, and Mr. Clinton has taken an increasingly high profile in his wife's campaign, a role that has become increasingly controversial in both political parties. VOA's Jim Fry reports.

Former President Bill Clinton still attracts an enthusiastic crowd, such as one in California. There, a schoolgirl remarked, "Bill Clinton was going to be here, so everybody was, like, 'Oh, we want to go.'"

A woman said, "Seems like it's been a really, really, really long time -- way longer than eight years since I've had any hope. So, I'm looking for a little hope."

Campaigning for his wife, Mr. Clinton speaks of the possibilities. Senator Hillary Clinton, a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 nomination, could become the first woman president.

He also points out, her Democratic opponent, Barack Obama, could become the first African-American to occupy the White House. "We are living the American dream. We're making America's tomorrow. And we should all be happy about that."

But in recent days, Mr. Clinton has argued with reporters -- such as bitingly asking one about Nevada's caucus rules. He has gone on the attack, in New Hampshire calling into question Obama's opposition to the Iraq war. "Give me a break. This whole thing is the biggest fairly tale I have ever seen," Clinton said.

Mr. Clinton became an issue between Senator Clinton and Senator Obama in a South Carolina debate. Senator Obama said, "When Senator Clinton says-- er, President Clinton says -- that I wasn't opposed to the war from the start -- or says it's a fairy tale that I opposed the war -- that is simply not true."

Some leading Democrats, including Clinton's former Labor Secretary Robert Reich, are calling on the former president to tone down his rhetoric.  "He may be hurting himself, hurting his legacy, hurting the Democratic Party and he may even be hurting his wife's campaign."

American University presidential historian Allan Lichtman says this is a new dynamic in American politics.  "That is absolutely without precedent in the entire history of the country. Usually, ex-presidents try to stay out of political squabbles. Bill Clinton relishes it."

When George W. Bush ran for president in 2000, he could consult his father, who held the office eight years earlier. But Lichtman says former President George H.W. Bush kept a lower profile.

Mr. Clinton spent several days campaigning in South Carolina for his wife. Political experts say he is likely to help in Democratic Party primary elections. But scholar Norm Ornstein adds, "People remember the good things about the Clinton presidency but there's an awful lot of baggage there that becomes a problem in a general election."

In a recent Republican presidential debate, former Massachusetts Governor Mitt Romney raised the issue. "The idea of Bill Clinton back in the White House with nothing to do is something I can't imagine -- I can't imagine the American people can imagine."

This week, Mr. Clinton argued with another reporter who asked him about criticism within his own party. He said, "They're [the other candidates' campaigns] feeding you this because they know this is what you want to cover. This is what you live for. But this hurts the people of South Carolina," he said angrily.

As the campaign heads toward votes in more than 20 states, neither Clinton is backing 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