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일 케냐의 대선 이후 불거진 혼란 사태 수습을 위해 열리는 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수도 나이로비로 떠났습니다.

앞서 케냐 정당들은 데이비드 투 의원이 리프트 계곡의 도시에서 교통경찰관의 총에 피살된 뒤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과의 둘째날 회담을 연기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번 피살은 우발적 범행으로 경찰관의 여자친구와 관련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야당 지도자들은 이는 의회에서 차지하는 야당의 의석수를 줄이기 위한 암살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음와이 키바키 케냐 대통령에 대한 재선거 논쟁으로 불붙은 폭력사태로 케냐에서는 8백50여 명이 사망했습니다U.N. Secretary-General Ban Ki-moon is traveling to Nairobi today (Friday) to join

talks aimed at ending post-election violence in Kenya, a day after the killing of an oppostion lawmaker.

On Thursday, the country's feuding political parties had postponed their second day of talks, brokered by former U.N. chief Kofi Annan, after lawmaker David Too was shot by a police traffic officer in the Rift Valley city of Eldoret.

Police say the killing was a crime of passion, related to a dispute about the officer's girlfriend. But leaders of the opposition say it was an assassination designed to reduce the party's numbers in parliament.

About 850 people have died in violence triggered by the disputed re-election of Kenyan President Mwai Kibaki. Opposition leader Raila Odinga, of the Orange Democratic Movement, accuses Mr. Kibaki of rigging the vo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