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육군이 운용하는 무인 정찰기 한 대가 31일 훈련도중 휴전선 인근에 추락했다고, 군 당국이 밝혔습니다.

한국군 관계자에 따르면 이 비행기는 비무장지대에 인접한 포천의 한 공장 주변에 추락했습니다.

추락 당시 공장의 일부 유리창이 파손됐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추락 원인은 계속 조사 중입니다.

*****

South Korean military officials say a pilotless spy plane crashed near the border with North Korea today (Thursday) during a routine training mission.

Officials say the aircraft went down near a factory in Pocheon just south of the heavily fortified Demilitarized Zone border that separates the two Koreas.

Some windows of the factory were broken, but no one was injured.

It was not immediately clear what caused the plane to go down and officials say an investigation into the accident is underw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