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통화기금, IMF는 미국 불량주택담보 대출업계의  침체로 야기된 신용시장의 혼란으로 올해 세계경제가 당초 예측보다 상당히 부진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IMF는 29일,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지난해에 예측했던 4. 9% 보다 낮은 4.1%로 전망했습니다. IMF가 앞서 예측한     2008년 경제성장률은 4.4%였습니다. IMF의 새로운 경제전망 보고서는 올해 미국의 경제 성장률이 1.5%에 그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 준비제도이사회는, 경기를 진작시키고 세계적인 주가폭락사태를 막기 위한 금리의  추가인하 문제에 관해 29일 이틀일정의 회의를 시작했습니다.

미국의 연방준비제도이사회는 세계 증시가 폭락하자 지난 22일, 기준금리를 0.75% 포인트 큰으로   인하해 3.5%로 조정한바 있습니다.

*****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says it expects the global economy to slow significantly this year because of credit market turmoil stemming from a U.S. housing slump.

The IMF lowered its global growth forecast for 2008 to four-point-one-percent, down from last year's estimated growth of four-point-nine percent. Its previous growth forecast for 2008 was four-point-four percent.

The new IMF forecast (released today/Tuesday) predicts U.S. economic growth will slow to one-and-a-half percent in 2008.

The U.S. central bank began a two-day meeting Tuesday to discuss further cutting interest rates in an effort to boost the economy and stop a sell-off in global stock markets.

Last Tuesday, after significant losses on world stock markets, the Federal Reserve cut its key interest rate by three-quarters-of-a-percent, to three-and-a-half percent. A further cut of at least a quarter-percent is expected when the Fed meeting ends Wednes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