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부시 행정부는 최근 경기 회복을 위해 1천500억 달러 규모의 경기 부양책을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미국 대통령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은 부시 대통령의 이번 부양책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미국 부시 행정부의 헨리 폴슨 재무장관은 최근 바뿐 한 주를 보내야만 했습니다. 미국의 경제 정책 책임자인  폴슨 재무장관은 최근 의회 지도자들과 장시간 만나 경기 부양책을 만들어냈습니다. 모두 1천500억 달러 규모의 이번 경기 부양책에는 미 국민들에게 세금을 1천억 달러 돌려주고, 기업들에게 500억 달러 상당의 법인세를 감면해주는 내용이 포함돼 있습니다.이번 경기 부양책을 추진한 폴슨 재무장관은 정책이 효력을 내려면 조치를 빨리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폴슨 재무장관은 최근 경기기 급격히 식어가는 조짐이 있다며 미 의회가 신속한 조치를 취해서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폴슨 재무장관은 이어 미국의 케이블 텔레비전 방송인 CNN에 출연해 이번 경기 부양책은 부양 효과와 함께 심리적 효과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폴슨 장관은 사람들이 미래에 대해 불안감을 가지면 경제가 나빠질 수 있다며 미국 경제는 기본적으로 건실하며, 일시적으로 경기가 나쁠 수 있지만 정부가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부시 행정부가 마련한 이번 경기 부양책은 의회의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그 후 조지 부시 대통령이 법안에 서명하면 효력을 발휘하게 됩니다. 이런 와중에 일부 민주당 출신 상원 의원들은 법안 내용을 일부 수정해 실업자와 극빈층에 대한  지원을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반면 부시 대통령은 부양책을 수정하는데 반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경기부양책은  미국의 민주,공화당 대통령 후보 경선과 맞물려 더욱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전 아칸소주 주지사 출신으로 공화당의 대통령 후보인 마이크 허커비 후보는 이번 경제 부양책이 실효성이 없고 중국에 대한 미국의 채무만  늘리는 것이라며 비판하고 있습니다.

허커비 후보는 부시 정부의 부양책은 중국으로부터 1천500억 달러를 빌려서 미 국민들에게 돌려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정부로부터 돈을 돌려 받은 미 국민들은 그 돈으로 시장에 가서 다시 중국산 제품을 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허커비 후보는 최근 텔레비전에 출연해 경제를 살리는 최선의 방책은 도로를 비롯한 미국의 사회간접자본에 투자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폴슨 재무장관은 사회간접자본에 대한 투자는 좋은 구상이지만 그 효과가 더디게 나타나, 단기 처방에는 적절치 않다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민주당 출신 대통령 후보들은 이번 부양책에 대놓고 반대하지는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버락 오바마를 비롯한 후보들은 한결같이 군본적인 경제 개혁을 주장하고 잇습니다.

민주당의 선주 주자중인 버락 오바마 후보는 최근 ABC 텔레비전에 나와서  경제정책이 ‘서민을 잘사는 만드는’정책이 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후보는 서민들의 수입은 늘지 않는 반면 물가는 천정부지로 뛰고 있다며 기업에 대해 세금을 철저히 걷고 서민, 중산층에 대한 세금을 대폭 감면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 의회는 앞으로 몇주간 부시 행정부가 제출한 경기 부양책을 심의하게 됩니다. 만일 이 계획이 의회를 통과할 경우 미 국민들은 3월경에 세금을 돌려받게 됩니다.    

The Bush administration says the long-term outlook for the U.S. economy is bright, and steps are being taken to address short-term weakness. VOA's Michael Bowman reports from Washington, some candidates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campaign believe a stimulus package crafted by the White House and congressional leaders is either misguided or fails to address the country's most pressing needs.

Treasury Secretary Henry Paulson has been one of Washington's busiest people over the last week. As President Bush's point-man for forging an economic stimulus package, Paulson held lengthy sessions with Congressional leaders, hammering out a deal that features rebate checks for working Americans, as well as business investment incentives.

Paulson says Washington must act, now that economic growth has slowed.

"The economy has slowed down rather markedly," said Henry Paulson. "I think we are going to keep growing, albeit much more slowly, and the cost of doing nothing is too great. That is why we are moving quickly with this bipartisan stimulus package."

The treasury secretary was speaking on CNN's Late Edition program.

Paulson suggested that, in addition to providing an actual economic boost, the federal stimulus package will have an important psychological effect on American consumers and businessmen.

"Fear is the enemy here, and there is no reason to be fearful," he said. "We have a U.S. economy that is structurally sound. The long term fundamentals are healthy. Growth is slowed down. But there are positives here, and, again, we are moving to take action."

The stimulus package, with an estimated price tag of $150 billion, must be approved by both houses of Congress before President Bush can sign it into law. Some Senate Democrats have indicated they will attempt to broaden the bill to boost government benefits for the unemployed, as well as those who rely on federal assistance to buy food. President Bush has argued against changes to the package that could delay its implementation.

The plan comes during America's hectic primary presidential campaign season, with candidates of both parties laying out their economic plans for the future. Among Republican contenders, former Arkansas Governor Mike Huckabee is questioning the wisdom of incurring higher deficit spending to promote consumerism, noting that China funds much of the U.S. debt.

"What we are really doing is borrowing about $150 billion from the Chinese," said Mike Huckabee. "Then, we are going to give rebates to taxpayers, and that is great. But what will most of them do with it? They are going to buy things that were imported from China."

Speaking on Late Edition, Huckabee said a better option would be to boost spending to improve America's infrastructure and transportation system. Asked about the Huckabee comments, Paulson said infrastructure spending is vital, but such projects would not provide the immediate, short-term boost that the U.S. economy needs at present.

On the Democratic side, there has been no overt opposition to the stimulus package, but most presidential candidates are urging far-reaching economic reform. Fresh from his victory in Saturday's South Carolina primary, Illinois Senator Barack Obama spoke on ABC's This Week program:

"What we have not seen are ordinary people's incomes and wages going up significantly," said Barack Obama. "In fact, they have flatlined [stagnated] at the same time that their costs have skyrocketed. Let's get middle class tax relief, a middle class tax cut for ordinary working families. Let's close corporate tax loopholes. Let's shift some of the rewards of the economy to working and middle class families."

Congressional leaders say they hope to pass the stimulus package in coming weeks. If successful, Americans could conceivably begin receiving tax rebate checks at some point in March.

President Bush is expected to devote a significant portion of Monday's State of the Union address to economic the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