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29일 오전 상하 양원 합동회의에서 2008년도 국정연설을 할 예정입니다. 내년 초에 물러나는 부시 대통령은  마지막이 될 이번 국정연설에서 경제문제와 이라크 전쟁 등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부시 미국 대통령은 이라크 전쟁과 아프가니스탄 전쟁, 그리고 혼란스러운 세계금융시장 등에 관한 계속되는 우려에 직면해 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하원의 공화당과 민주당이 지난 24일 정부의 경기부양책을 초당적으로 지지해 준 것을 높이 평가하고 있고, 백악관은 양당 지도부가 합의한 경기부양책을 승인하라고 의회에 촉구하고 있습니다. 

워싱턴 소재 헤리티지 재단의 의회 전문가인 브라이언 달링 연구원은 부시 대통령이 이번 국정연설에서 세가지 중요한 문제들을 언급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달링 연구원은 부시 대통령은 먼저 이라크 전쟁과 관련해 현재의 진전 상황에 관해 언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 다음으로 부시 대통령은  현재 최대의 현안인 경제 문제와 1천 5백억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책에 대해 언급할 것이 분명하다고 달링 연구원은 전망하면서,  마지막으로 지구온난화와 미국인들의 지나친 해외 석유 의존 문제 같은 부시 대통령이 아주 중요하게 여기는 문제들도 거론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워싱턴 소재 아메리칸 대학교의 공공문제 대학원의 캔디스 넬슨 이사장은  다가오는 의회 선거와 바닥으로 추락한 지지도가 부시 대통령에게 어려운 과제를 던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넬슨 이사장은 이라크 상황이 조금 나아지기는 했지만 크게 만족할 정도는 아니라면서,  따라서 부시 대통령은 의회와 국민들의 관심사에 촛점을 맞추기 위해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파악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넬슨 이사장은 부시 대통령이 경기부양책으로 정국을 주도할 것이라고 추측하면서,  그 문제야 말로 초당적 기반위에서 신속하게 행동을 취할 수 있는 문제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임기가 채 1년도 남지 않는 부시 대통령이 과연 자신의 국정 과제들을 구체화하는데 여전히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 의문으로 남아 있습니다.

한편,  부시 대통령 국정 연설에 대해 민주당 측에서는 중서부 캔자스 주의 캐슬린 세벨리우스 주지사가 대통령 국정연설에 대한 민주당의 입장을 밝힐 계획입니다.   

 (관련 영어기사)

President Bush goes before the U.S. Congress and the American people Monday evening to lay out his priorities for his last year in office. VOA White House Correspondent Paula Wolfson previews the president's annual State of the Union address.

White House officials say the president will not spend much time looking back. Instead, they say, he will look to the future in his final State of the Union address.

White House spokeswoman Dana Perino says he will talk about areas where he feels he can work in concert with the Democratic majority in Congress. Key among them is the enactment of measures intended to stimulate the U.S. economy, and enhance efforts to counter the terrorist threat.

The president will call on Congress to act quickly to pass an economic stimulus package along the lines of the agreement the White House recently reached with Democratic and Republican leaders in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He will also urge lawmakers to take urgent action to re-authorize a program that allows the government to monitor communications between Americans and people abroad who are believed to have terrorist ties, without first obtaining a warrant from a special court.

Mr. Bush is also likely to talk at some length about his hopes for a Mideast peace deal that would lay down the parameters of a Palestinian state. And, there is no doubt he will speak at some length about his desire to see democracy take solid root in a stable Iraq.

Many members of Congress have been calling on the White House to speed up planned withdrawals from Iraq later this year. The plan is to return to the force levels in place before an additional 30,000 troops were ordered in about one year ago.

The top U.S. military commander in Iraq, General David Petraeus, says the president can report to Congress that those plans are moving forward.

"We are on track to withdraw four more brigade combat teams and two marine battalions by the end of July," said General Petraeus.

Petraeus spoke during an interview aired on CNN's Late Edition on the eve of the State of the Union address. When asked if further withdrawals might be possible, he was noncommittal. He said, after withdrawing roughly one-quarter of its combat power, the military will let things - in his words - settle a bit before making any decisions.

"We think it would be prudent to do some period of assessment, then to make decisions, and then of course to carry out further withdrawals, if the conditions are obtained that allow us to do that," he said.

Other foreign policy matters expected to come up in the president's speech include the fight against global hunger, and the battle against AIDS - two topics likely to be high on the agenda when Mr. Bush travels to Africa next month.

Spokeswoman Perino says the president is looking forward to the speech. However, she says he has no plans to deliver another State of the Union address next January in the days before he leaves office, and is likely to deliver his 2009 report in writing. His successor will then go before Congress shortly after inauguration day to lay out the policies and goals of the next administ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