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의 리프트 밸리에서 27일 또다시 종족간 폭력 사태가 발생해 적어도 17명이 사망한 지 몇 시간 후에,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은 케냐 야당 지도자인 라일라 오딩가 오렌지 민주운동 대표를 만났습니다.

이보다 앞서 아난 총장은 26일 리프트 지역을  방문한 후 음와이 키바키 대통령의 재선을 둘러싼 논란이 총체적이고 조직적인 인권 침해로 귀결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지난 24일 리프트 지역에서 싸움이 시작된 후 수 십명이 사망했습니다.

종족 전투원들은 활과 화살, 손도끼를 이용해 상대방을 공격하고 있습니다. 일부 희생자들은 불에 타 숨졌습니다.

지난 달의 대통령 선거 잏루 촉발된 케냐의 종족간 분쟁은    

음와이 키바키 대통령의 키쿠유 부족과 오딩가 대표의

루오 족과 칼렌진 부족 사이에 벌어지고 있으며, 지금까지 적어도 750명이 사망했습니다.

*****

Former U.N. chief Kofi Annan met today (Sunday) with Kenya's opposition party leader Raila Odinga, hours after more ethnic violence in the Rift Valley left at least 17 people dead.

Mr. Annan said after visiting the the Rift region Saturday that President Mwai Kibaki's disputed election had resulted in "gross and systematic" human rights abuses.

Scores of people have been killed in the region since fighting broke out there Thursday.

The tribal fighters are attacking each other with bows and arrows and machetes. Some victims have been burned to death.

The feuding erupted after last month's presidential election, putting President Kibaki's Kikuyu tribe against Mr. Odinga's Luo tribe and the Kalenjin clan.

The death toll across Kenya is at least 750.

Mr. Annan is attempting to broker a deal that will bring an end to the violence in the country that was once hailed as a haven of stabil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