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 군사정부는 정치적 구금은 더 이상 없을 것이라고 유엔 특사에게 약속하고도 버마 반체제 인사들을 계속 검거하고 있다고 국제인권단체, 엠네스티 인터내셔날이 지적했습니다.

엠네스티 인터내셔널은 26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같이 지적하고 지난 해 11월1일 이후 96명의 반체제  정치인과 그 지지자들이 검거됐다고 밝혔습니다.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구금자들이 고문과 학대를 받고 있다는 제보를 입수했다고 말했습니다.

버마 군사정권의 타인 세인 총리는 이브라힘 감바리 유엔 특사에게 지난 해 11월 반체제 인사 체포가 중단됐고 더 이상 체포는 없을 것임을 다짐한 바 있습니다.

A human rights group says Burma's military government continues to arrest dissidents, even after it promised a U.N. envoy there would be no more political detentions.

Amnesty International said in a statement today (Saturday) that at least 96 political activists and their supporters have been arrested since November first.

The group says Burmese Prime Minister Thein Sein gave assurances to U.N. Special Representative Ibrahim Gambari in early November that arrests had stopped and that no more would take place.

But Catherine Baber, director of Amnesty International's Asia-Pacific program, said four months after a brutal crackdown on dissidents, Burma has accelerated its arrests rather than stop them.

The rights group said it has also received reports that detainees have been tortured and ill-tre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