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군이 헬리콥터와 박격포 부대의 지원을 받아 아프가니스탄 국경 인근 반군 은신처를 공격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반군 40명과 정부군 8명이 숨졌습니다.

파키스탄 군 당국은 남부 와지리스탄 부족 지역에서 이틀간 벌인 작전으로 반군 30명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파키스탄 군이 공격한 지역은 베나지르 부토 전 총리 살해사건의 배후로 지목되온 바이툴라 메후드를 비롯해서 탈레반과 알카에다 세력의 은신처로 여겨져온 곳입니다.

한편 하루 앞선 23일, 파키스탄 군 당국은 최근 테러가 증가하면서 부족 지역에 군대를 추가 배치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

Pakistani troops backed by helicopters and artillery fire have attacked Islamic militant hideouts near the Afghan border, triggering fierce battles that killed 40 rebels and eight soldiers.

The Pakistani army says 30 militants were detained in a two-day operation in the South Waziristan tribal region.

The army says 32 soldiers were wounded in the battles to clear three areas (Spinkai Raghazai, Nawazkot and Tiarza), where scores of Taliban and al-Qaida fighters were believed hiding, including an Islamic rebel commander accused of involvement in the assassination of former Prime Minister Benazir Bhutto.

On Wednesday, the army said additional troops were sent to the region, saying a recent escalation in militant attacks made it necessary to reinforce military posts in the tribal a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