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의 유람선 사업 당국은 최근들어 관광객이 크게 감소했으며, 이는 쿠바와의 거의 모든 거래를 금지한 미국의 무역제한 조치 때문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쿠바 호세 로페즈 유람선 터미날의 책임자는 2005년 10만명에 육박하던 관광객이 지난해에는 1만1천명으로 급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책임자는 특히 지난 2006년 10월 미국 마이애미의 로얄 캐러비언 유람선 회사에서 쿠바 관광을 취소하면서 타격이 컸다고 말했습니다.

쿠바의 유람선 사업은 지난 2005년 피델 카스트로 국가평의회 의장이 "유람선은 '떠다니는 호텔'이며 방문지에 관광수입은 별로 없이 쓰레기만 남기고 간다"고 비난한 뒤에도 위축된 바 있습니다.

*****

Cuban officials say the country's cruise ship industry has taken a sharp plunge and they blame the U.S. trade embargo, which prohibits nearly all trade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 director of the state company that operates Cuba's cruise terminals (Jose Lopez) says only about 11-thousand cruise ship passengers visited Cuba last year compared to a peak in 2005 of more than 100-thousand.

The official says there was a big drop-off in cruise visitors after October 2006 when the Miami-based Royal Caribbean line purchased Spain's Pullmantour and canceled that company's popular cruise to Cuba.

The drop-off also followed remarks by Cuban President Fidel Casto who, in 2005, criticized cruise ships by calling them "floating hotels" that visit countries to leave their trash behind but little mon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