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은 19일 300여명의 어부들에게 프랑스는 유럽연합의 의장국을 맡게되면 유럽연합의 어획량 할당제를 재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프랑스 어부들은 지난 15일 어획량 할당제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렵다며 깔레이와 불로뉴-쉬르-메르 항구들을 봉쇄하고 시위를 벌였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어획량 할당제와 연료값 인상으로 피해를 입은 어부들에게 총 4억5천 3백 만 달러를 지원해주기로 약속했습니다. 프랑스는 오는 7월 1일부터 12월 말 까지 유럽연합 의장국을 맡을 예정입니다. 

French President Nicolas Sarkozy said today (Saturday), before an audience of about 300 fishermen, that France would use its upcoming European Union presidency to call for an overhaul of the EU's fishing quotas.

French fishermen blockaded the cross channel ferry ports of Calais and Boulogne-sur-Mer Tuesday to protest the limits which they say cause them financial hardships.

The French government has promised a 453 million dollar aid package to fishermen who say they are caught between the quotas and rising fuel costs.

France will hold the EU presidency from July first to December 31st and Mr. Sarkozy told fishermen in Boulogne-sur-Mer it would be an opportunity to revisit the quotas set by the Union's 27 member n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