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민주당 주도의 의회에 경기부양책을 마련하는데 정부와 협력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미국 경제의 기반은 여전히 튼튼하다고 말하고, 그러나 경기 하락이나 침체의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기업이 투자를 확대하고 고용을 늘릴 수 있도록 만들기 위한 세금 감면과 함께 소비 지출을 고무하는 경기부양책을 원하고 있습니다.

행정부 당국자들은 부시 대통령 계획에 1천4백억 달러에서 1천5백 억 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급등하는 에너지 가격과 주택 가격 급락, 신용 시장 경색 등으로 많은 미국의 경제학자들이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습니다. 또한 새해 들어 주가 또한 크게 떨어져 많은 미국인들이 우려하고 있습니다.

President Bush has called on the Democratic-controlled Congress to work with his administration in creating an economic growth package to boost the U.S. economy.

Mr. Bush says the economy is fundamentally strong, but the risk of a downturn or recession is rising. He wants a stimulus package to encourage consumer spending, along with tax reductions to help businesses make larger investments and hire more people.

Administration officials say Mr. Bush's plan could cost between 140 billion and 150 billion dollars.

The Democratic majority leader in the U.S. Senate, Harry Reid (of Nevada), says he was encouraged by the president's remarks. On Thursday, Reid had expressed some disappointment regarding Mr. Bush's economic policy.

Rising energy prices, a steep downturn in housing and credit markets and other problems have made many U.S. economic forecasters pessimistic. Stock prices also have declined sharply since the New Year, worrying many America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