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경제가 불황에서 침체에 빠져드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높아가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정치권과 재계, 그리고 대선 예비주자들은 경기부양책에 관해 한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지난 17일 벤 버냉키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이 출석한 가운데 열린 미 의회 하원의 청문회에 대해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미국에서는 최근 경제성장 둔화와 실업 증가, 배럴 당 1백 달러를 오르내리는 고유가 등 경제와 관련한 세 가지 악재 소식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경기부양책이 최대 과제로 떠올라 있습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 벤 버냉키 의장은 지난 17일 열린 미 하원 예산위원회 청문회에서 경기부양책이 필요하다는 견해에 동의한다는 견해를 조심스럽게 밝혔습니다.

버냉키 의장은 금융정책 상의 조치만으로 보다는 연방 정부의 예산과 금융 정책을 함께 묶는 부양책이 경제활성화를 광범위하게 뒷받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견해에 동의한다고 말했습니다. 버냉키 의장은 그러면서 종합적인 부양책이 효과를 내려면 조속히 시행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버냉키 의장은 주택가격 하락과 신용시장 경색 등 미국경제의 성장을 둔화시키는 악재들을 지적하면서, 성장둔화가 올해 내내 계속되고 2009년까지 이어질지도 모른다고 밝혔습니다.

버냉키 의장은 아울러 연방준비제도이사회는 경제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도구인 금리를 이미 몇 달에 걸쳐 인하한 데 이어 필요할 경우 금리를 추가 인하할 수도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그러나 공화당 소속의 폴 라이언 의원은 인플레이션 압박이 진행되고 기대상승이 겹치면 나중에 경제과열을 진정시키기 위해 더 큰 대가를 치르게 되는 것이라는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버냉키 의장은 이에 대해 앞으로 인플레이션 압박이 완화되면서 2008년 전반에 걸쳐 인플레이션 상승이 완만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경기부양책은 통상 연방 정부의 지출 확대나 세금 삭감, 또는 이 두 가지의 복합형태로 이뤄지는데 조지 부시 대통령이 취임 초부터 경제성장 촉진책으로 시행해온 세금 인하는 몇 년 안에 기한이 만료됩니다.

한편,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세금삭감 정책은 정부의 재정적 건강을 해치면서 부유층에게 대부분의 혜택이 돌아가고 있다고 비판해 왔습니다.

 이날 청문회에서 민주당의 체트 에드워즈 의원은 영구적인 세금 삭감이 경기둔화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느냐고 버냉키 의장에게 따져 물었습니다.

버냉키 의원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자신은 세금 삭감 연장이 장기적으로 건전한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까지 판단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버냉키 의장은 현재 논의하고 있는 방안은 단기부양책임을 지적하면서 각 가정과 기업체에 돈이 들어가게 되면 단기적으로는 지출로 이어지기 때문에 이 같은 부양책은 보다 효과적일 것이라고 답변했습니다.

그러나 단기부양책 만으로 불황에 빠진 미국경제를 되살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펜실베이니아에 소재한 하버포드 투자회사의 금융전문가인 행크 스미스 씨는 연방준비제도이사회와 의회가 경제현황을 파악하고 있고, 관련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는 것을 기업인들과 소비자들이 믿도록 한다는 점에서 단기부양책은 대단히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백악관의 토니 프래토 대변인은 부시 대통령도 단기적인 경기부양책이 필요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The head of the U.S. central bank says America's economy is slowing and that a short-term economic stimulus package would be beneficial to spur growth and help avoid the risk of a recession.  VOA's Michael Bowman reports from Washington, where Federal Reserve Chairman Ben Bernanke testified on Capitol Hill.

A recent string of sobering economic news - including lower growth rates, higher unemployment and runaway energy costs - has made economic stimulus a hot topic in Washington and beyond.  Leaders of both political parties, as well as most presidential candidates and even the White House, are now on record urging action to spur the economy and aid those who are suffering in the current economic environment.

Addressing the House Budget Committee, Fed Chairman Bernanke cautiously added his voice to the growing chorus.

"I agree that fiscal action could be helpful, in principle, as fiscal and monetary stimulus together may provide broader support for the economy than monetary policy actions alone," Bernanke said.  To be useful, a stimulus package should be implemented quickly and structured so that its effects on aggregate spending are felt as much as possible within the next 12 months."

Bernanke noted troubling trends, including declining housing prices in the United States and a tightening credit market.  He predicted the current economic slowdown will continue this year and possibly extend into 2009.

To influence the economy, the Federal Reserve has one major tool: setting interest rates.  Already, the Fed has lowered interest rates on several occasions in recent months, and Bernanke indicated further rate cuts could be forthcoming if conditions warrant them.

The looser credit policy seemed to worry the ranking Republican on the committee, Congressman Paul Ryan.

"My concern is that these interest rate cuts could lead to even more inflation down the road.  And history has shown that once inflation pressures are in the pipeline and expectations rise, it can prove costly to deal with," Ryan said. "The Fed risks having to put the breaks on economic growth later on, via higher interest rates, in order to wring that inflation out of the system."

But Bernanke indicated he expects inflationary pressures to ease and that overall inflation should moderate over the coming year.  

Economic stimulus packages usually come in the form of higher federal spending, lower taxes, or some combination of the two.  For years, President Bush has urged Congress to make permanent the tax cuts that were enacted at the start of his administration.  Many of those cuts, which President Bush credits for spurring economic growth, are set to expire in coming years.

Democrats have blasted most of the cuts as benefiting the wealthy at the expense of the nation's fiscal health. Democratic Congressman Chet Edwards asked Bernanke whether making the tax cuts permanent would provide the short-term economic stimulus that the Fed Chairman advocates.

"In your opinion, would making permanent tax cuts that are not going to expire for three years - would that have any significant impact on our present economic slowdown?" he asked.

Bernanke indicated he did not think so, but stressed he was not passing judgment on the merits of extending the tax cuts for the long-term health of the economy.

"Our discussion today is about short-term stimulus. And I think from the point of view of getting stimulus for the next few months, I think the evidence suggests that measures that involve putting money in the hands of households and firms that will spent it in the near-term, will be more effective," Bernanke said.

No one is suggesting that a stimulus package can, by itself, cure an ailing U.S. economy.  But economists like Hank Smith, Chief Equity Investor at Pennsylvania-based Haverford Investments, says the economic signal Washington sends does matter.

"It is still very important from the standpoint of instilling confidence, for business managers and consumers to know that the Federal Reserve and their Congress know what is going on and stand ready to help," Smith said.

White House Spokesman Tony Fratto says President Bush believes a short-term economic stimulus package is necessary.  Thursday, Mr. Bush held a conference call with congressional leaders as well as Treasury Secretary Henry Paulson to discuss the economy and ways to spur grow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