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군이 18일, 아프간 국경 부근 남부 와지리스탄 주 부족지역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90여명의 무장세력을 사살했습니다.

군 당국은 첫번째 공격으로 이 저항세력들이 무장세력들이 로케트포와 소화기로 라드하 요새를 포위 공격해왔으나, 파키스탄 군이 반격에 나서서 60여명의 무장세력을 사살했다고 밝혔습니다.

두번째 공격으로 무장세력들은 창말라이 마을 부근에서 파키스탄 군 호송차량을 매복공격했습니다. 파키스탄 군은 한시간 동안 계속된 교전 끝에 20명 내지 30명의 무장세력을 사살했으며, 이 전투에서 정부군도 4명이 부상했습니다.

이번 전투는 수백명의 무장세력들이 남부 와지리스탄 주 사라로가 요새를 포기한지 사흘만에 일어났습니다.

*****

Pakistani troops have killed up to 90 militants in fighting along the Afghan border.

Military officials say the insurgents were killed during clashes today (Friday) in the tribal region of South Waziristan. In one incident, militants surrounded and attacked a fort at Ladha, using rockets and small arms. Officials say troops responded, killing as many as 60 of the attackers.

In a second incident, militants ambushed a military convoy near the town of Chaghmalai. Pakistani security forces retaliated, sparking an hour-long firefight. Officials say between 20 and 30 militants were killed, and four soldiers were wounded in the clash.

Today's fighting comes just three days after several hundred militants overran a military fort at Sararogha town in South Waziristan.

The region is a stronghold for al-Qaida-linked militant leader Baitullah Mehsud. The government has said he was behind the December 27th assassination of former Prime Minister Benazir Bhutto in Rawalpin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