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식량계획, WFP 는 오는 8월 말 만료되는 북한의 취약계층에 대한 식량 지원의 연장 여부를 오는 6월 이사회 때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WFP는 당초 다음 달 이사회를 앞두고 북한의 심각한 식량 상황 등을 고려해 이달 중 북한 측과 협의를 마무리하려고 했지만 적절한 식량 배분, 즉 모니터링 문제 등에 대해 북한 당국과 논의를 계속해야 한다고 밝혀, 이 문제를 놓고 북한 측과 견해차가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서지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세계식량계획, WFP는 오는 8월 말 만료되는 대북 취약계층에 대한 식량지원 사업의 연장 여부를 오는 6월 이사회에서 결정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습니다.

WFP 아시아 사무소의 폴 리즐리 대변인은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다음 달에 열릴 이사회에서 현재 진행 중인 북한의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대한 논의는 있겠지만 연장 여부에 대해서는 오는 6월 이사회 때까지 결정을 미루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WFP는 지난 2006년 4월부터 아동과 임산부 등 북한 내 취약계층 1백90만 명을 목표로 한 1억2백23만 달러 규모의 식량지원 사업을 진행해왔습니다.

WFP의 취약계층 식량지원 사업은 2년만에 수혜자가 1백만 명을 돌파하는 등 활발하게 진행돼 왔으며, 당초 다음 달 이사회가 열리기 전까지 북한 당국과 이 사업의 연장 여부를 결정하기로 계획한 바 있습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그러나 현재 진행 중인 사업이 8월31일까지 계속될 예정이어서, 6월 이사회 때 결정돼도 지속적인 지원에는 별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WFP의 취약계층 식량 지원 사업은 당초 오는 3월 말까지에서 5월 말까지로 한 차례 연장됐다가 다시 북한 당국과의 비공식 협의에 따라 8월 말까지로 연장된 바 있습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북한 당국과의 합의가 늦어진 여러 다양한 이유 가운데 하나는 WFP의 지원 식량이 필요한 이들에게 제대로 전달되는지 확인하는 '모니터링' 문제가 포함돼 있다며, 사업 연장을 위해 그외 다양한 사안들이 북한 당국과 논의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그러나 북한 당국은 매우 분명하게 WFP의 취약계층 지원 사업을 계속해 줄 것을 요청하고 이 사업에 대해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특히 어린이와 산모 등 취약계층에게 매우 필요한 사업임을 매우 잘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WFP 이사회의 회원국으로, 오는 2월3일부터 5일까지 이탈리아 로마의 WFP 본부에서 열리는 이번 이사회 회의에 이탈리아주재 북한대사 등을 보낼 것이라고, WFP는 밝혔습니다.

WFP 측은 다음 달에 북한 측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이사회에서 현재 진행 중인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대한 성과 등을 집중 논의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