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게이츠 미국 국방장관은 이라크 주둔 미군 수를 감축할 계획은 유효하지만 추가 감축은 이라크 군의 준비 상황에 달려있다고 17일 밝혔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이 날 국방부에서 기자들에게 미국은 7월 말까지 이라크 주둔 5개 전투 여단 철수를 마무리 할 것이며, 이에 따른 이라크 주둔 미군 수는 13만명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라크 주재 미군 차석 사령관인 레이 오디어노 중장은 또 다른 기자회견에서 이라크 정부군의 개선으로 미군의 임무가 이미 진작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바그다드 북부 이슬람 시아파 사원 인근에서 17일 자살차량 폭탄테러가 발생해 최소 9명이 숨지고, 14명이 부상했다고, 이라크 경찰이 밝혔습니다.

U.S.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says a plan to reduce the number of U.S. troops in Iraq remains on track, but further withdrawals will depend on the readiness of the Iraqi army.

Gates told reporters at the Pentagon Thursday that evidence suggests the United States will be able to complete the withdrawal of five combat brigades from Iraq by the end of July. (Each brigade has 35-hundred to four-thousand troops.) That would leave about 130-thousand U.S. troops in Iraq.

At a separate news conference, the second-ranking U.S. commander in Iraq (Lieutenant General Ray Odierno) said improved Iraqi security forces have already bolstered the U.S. mission.

In Iraq Thursday, police said a suicide bomber blew himself up near a Shi'ite mosque north of Baghdad, killing at least nine people and wounding some 14 oth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