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바그다드 북부에서 한 여성의 자살폭탄테러로 최소한 8명이 숨졌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습니다. 16일 테러가 발생한 바쿠바는 폭력사태가 계속되는 디얄라의 주도이며 시아파 마을입니다.

앞서 이라크 주둔 미군은 이달초부터 디얄라에서 알카에다와 반정부세력을 몰아내기 위한 작전을 시작했습니다.

한편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15일 바그다드를 방문하고, 최근 이라크의 국가적 화합 노력에 찬사를 보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바그다드에서 행한 연설을 통해, 최근 이라크 의회가 과거 사담 후세인의 바트당 출신들이 다시 정부에 참여할 수 있도록 허용한 것을 환영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의회의 관련 법안 통과는 이라크의 국자적 화합에 진전이 있다는 신호라고 평가했습니다.

*****

Iraqi security officials say at least eight people were killed when a female suicide bomber blew herself up in a crowded market in a small town north of Baghdad.

Officials say several others were wounded in the attack today (Wednesday) in the mainly Shi'ite town (Khan Bani Saad) near Baquba -- capital of the volatile Diyala province.

The U.S. military this month launched a new offensive in Diyala aimed at driving out al-Qaida in Iraq insurgents from the religiously mixed province.

In other news,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made an unannounced visit Tuesday to Baghdad, where she praised recent steps towards national reconciliation.

Speaking in the Iraqi capital, Rice welcomed the Iraqi parliament's recent passage of a law (Saturday) allowing former members of Saddam Hussein's Baath Party to regain government jobs.

Rice said passage of the new law is a sign reconciliation is moving al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