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중부에서 16일 민간인이 탄 버스에 가해진 폭탄테러로 최소한 26명이 숨지고 수십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이 날 테러 공격은 수도 콜롬보에서 남동쪽으로 240킬로미터 떨어진 부탈라 마을에서 일어났으며, 당시 버스에는 많은 학생들이 타고 있었습니다.

테러 직후 인근 학교들은 모두 폐쇄됐습니다.

한편 스리랑카 군 당국은 멀지 않은 곳에서 군 차량에 두 번째 폭탄테러가 가해져서, 군인 몇 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스리랑크 군은 타밀호랑이반군이 두 공격이 배후라고 지목했습니다.

이 날 테러 공격은 스리랑카 정부와 반군 사이에 맺어졌던 6년의 정전협정이 만료된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스리랑카에서는 협정 기간 중에도 폭력사태가 계속해서 발생했었습니다.

스리랑카 정부는 반군이 정전협정을 이용해서 세력을 재규합하고 있다면서, 협정을 연장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었습니다.

****

A bomb tore through a packed bus in southeastern Sri Lanka today (Wednesday), killing at least 26 people and wounding dozens of others.

The government says many schoolchildren were on the bus, which was sprayed with gunfire after the explosion. The attack took place in the town of Buttala (in Monaragala district), around 240 kilometers southeast of the capital, Colombo.

All schools in the area have been closed.

Later, the military says a second bomb struck a military vehicle not far from the first explosion. Several soldiers were wounded. The army has blamed the Tamil Tiger rebels for both attacks.

They come as a repeatedly violated six-year cease-fire between the government and Tamil Tiger rebels formally expired. Norwegian monitors are withdrawing from the country.

The government formally pulled out of a truce two weeks ago, saying rebels had used the pact to regroup and rearm.

Fighting has escalated over the past year -- as the government pushed rebels out of territory in the east. The military is now focusing on the rebel-held nor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