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경찰은 최소 8명의 사망자를 낸 카불 세레나 호텔  공격과 관련해 4명의 용의자를 체포했습니다.

외국 기관과 아프간 관계자들은, 세레나 호텔 사망자 중에는 미국인 한 명, 필리핀계 호텔 종업원 한 명, 노르웨이 기자 한 명, 호텔 경비원들이 들어있는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아프간의 아므룰라 살레 정보부장은 기자들에게 특공대식의 이번 폭탄공격의 전모를 설명했습니다.

그는 14일  새벽 3명의 무장세력이 호텔 안으로 난입하면서 경비원 한 명에게 총격을 가했던 한 명은 호텔 로비에서 다른 경비원의 총을 맞고 쓰러지면서 몸에 두르고 있던 폭탄 조끼를 터뜨렸다고 말했습니다. 세번째 범인은 호텔 안으로 난입해 로비에서 총기를 난사하다가 나중에 붙잡혔습니다.

탈레반 무장세력은,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히고, 앞으로 외국인들이 자주 출입하는 식당과 상점에 대한 공격을 계속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

Afghan police have arrested four suspects in connection with Monday's attack on a heavily guarded luxury hotel in Kabul that killed at least eight people.

Foreign and Afghan officials confirm that a U.S. citizen, a Philippine employee of the hotel, a Norwegian journalist and security guards were among those killed in the attack on the Serena Hotel.

The Afghan intelligence chief (Amrullah Saleh) today (Tuesday) gave reporters details of the commando-style attack. He said three militants stormed the hotel Monday evening. One attacker, who shot a security guard, was shot dead by a second guard -- triggering the attacker's suicide vest.

A second attacker blew himself up near the entrance to the hotel's lobby, and a third entered the hotel and opened fire in the lobby. He was later arrested.

The Taliban claimed responsibility for the brazen assault and today warned of more attacks on restaurants and shops frequented by foreigners.

Afghan officials say the attack was organized by a militant connected to an insurgent leader based in neighboring Pakist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