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피 리브니 이스라엘 외무장관과 아흐메드 쿠레이아  팔레스타인 총리가 각각 이끄는 협상팀이 14일 예루살렘의 한 호텔에서 만나 올해 말까지 평화 협정 체결을 목표로 한 협상을 시작했습니다.  

양측은 협상 분위기가 양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 외무부 대변인은 양팀은 양측 사이에서 가장 논란이 되고 있는 예루살렘의 위상, 팔레스타인 난민, 팔레스타인 국경 문제 등을 계속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지난 주 이스라엘과 요르단강 서안지구를 방문해 자신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의 평화 협정이 자신이 퇴임하는 2009년 1월까지 체결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지도자들은 7년간의 공백을 깨고 지난해 11월 미국 주도의 중동평화 협상 이후 평화 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Israeli and Palestinian officials have launched negotiations on core issues in an attempt to reach a final peace agreement by the end of this year.

Negotiating teams led by Israeli Foreign Minister Tzipi Livni and former Palestinian prime minister Ahmed Qureia met for two hours today (Monday) at a hotel in Jerusalem. Officials on both sides described the atmosphere as good.

An Israeli foreign ministry spokesman says the teams agreed to continue intensive discussions on the most intractable disputes of the Israeli-Palestinian conflict. These include the status of Jerusalem, Palestinian refugees and the borders of a Palestinian state.

President Bush said on a visit to Israel and the West Bank last week that he expects an Israeli-Palestinian peace treaty to be signed by the time he leaves office in January 2009.

Israel and the government of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agreed to restart peace talks after a seven-year break at a U.S.-hosted conference last Novemb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