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남부 도시 카라치 카이다바드지역에서 14일 폭탄이 터져 최소 9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다쳤다고, 파키스탄 경찰이 밝혔습니다.

이번 공격의 배후는 즉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이번 폭발이 일어날 당시, 파키스탄의 페르베즈 무샤라프 대통령은 카라치에 있었습니다.

또 다른 폭력사건으로, 아프가니스탄과 접경한 국경 부근 오지 부족지역에서 정부군과 회교 무장세력간의 전투가 벌어져 23명의 회교 무장세력과 7명의 파키스탄 군이 사망했다고, 파키스탄 군 관계자들이 말했습니다.

군 관계자들은 이 전투가 모만드 부족지역에서 무장세력들이 준군사조직의 호송차를 공격하면서 일어났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공격은 파키스탄 군이 남부 와지리스탄지역 부근의 한 부족지역에서 다수의 무장세력들을 살해한 지 며칠만에 발생했습니다.

*****

An explosion in the southern Pakistani city Karachi today (Monday) has killed at least nine people.

Police say at least 20 others were wounded when a bomb went off in the city's Quaidabad area.

It is not immediately clear who was behind the attack. Pakistani President Pervez Musharraf was in Karachi when the blast took place.

Pakistan has seen a wave of suicide bombings by Islamic militants over the past year -- including one in late December that killed opposition leader and former Prime Minister Benazir Bhutto in Rawalpindi.

In other violence, Pakistan military officials say fighting in a remote tribal area near the border with Afghanistan has killed 23 Islamic militants and seven Pakistani troops.

A military official says the fighting erupted today when militants attacked a paramilitary convoy in the Mohmand tribal district.

The attack comes just days after Pakistani troops killed a number of militants in a tribal area of nearby South Waziristan as part of an effort to target Taliban and al-Qaida safe havens in the reg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