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택연금 중인 버마의 민주주의 지도자 아웅산 수치 여사가 랑군에서 버마 군부 고위 관리들과 만났습니다.

아웅산 수치 여사는 11일 집 근처 버마 군부 건물에서 군부 관리들과 1시간 가량 회담을 가졌습니다. 수치 여사가 군부 관리와 만난 것은 지난해 9월 군부가 민주주의 시위를 유혈진압 이후 4번째 이며, 지난해 11월 이후로는 처음입니다.

유엔은 유혈진압으로 최소한 31명이 숨졌다고 밝혔으며, 이로인해 버마 군부에 대한 국제사회의 분노를 자아냈습니다.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수치 여사는 지난 18년 중 12년을 연금상태로 지내고 있습니다.

*****

Detained Burmese pro-democracy leader Aung San Suu Kyi has met with a senior official of country's ruling military government in the main city of Rangoon.

Aung San Suu Kyi was taken from her home today (Friday) for the one hour meeting with Burmese official Aung Kyi at a nearby government facility. It was the fourth meeting between the two since September, when the military launched a bloody crackdown on pro-democracy demonstrators, and the first since mid-November.

The United Nations says at least 31 people were killed in the crackdown, which triggered international outrage against the military government.

Aung San Suu Kyi, a Nobel Peace Prize winner, has spent 12 of the last 18 years under some form of deten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