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파키스탄 동부의 라호레시 고등법원 외곽에서 일어난 자살폭탄공격으로 변호사들의 항의 시위를 앞두고  집결했던 경찰관 등 최소 24명이 숨지고 60여명이 다쳤습니다.

말리크 이크발 경찰국장은 기자들에게 이 폭탄공격범이 정치인들을 겨냥했던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들은 이번 공격이 오는 2월 18일로 예정된 의회선거를 방해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는 단체는 아직 나서지 않고 있지만, 정부는 그동안 비슷한 공격을 자행해온 알-카에다와 연계된 무장세력을 지목하고 있습니다.

파키스탄에서는 작년부터 파키스탄 경찰과 보안군에 대한 무장세력들의 파상적인 자살폭탄공격으로  수백명이 사망했습니다.

*****

A suicide bomber struck the eastern city of Lahore today (Thursday), killing at least 24 people, mostly policemen who were gathered outside the High Court ahead of a protest by lawyers.

Officials say more than 60 people were wounded.

Police Chief Malik Iqbal told reporters the bomber clearly intended to target policemen. Government officials say the attack will not disrupt parliamentary elections set for February 18th.

There was no immediate claim of responsibility, but the government has blamed al-Qaida-linked militants for similar attacks.

Hundreds of people have been killed in a wave of suicide bombings against Pakistani police and security forces that began last year.

Today's bombing came exactly two weeks from the day that opposition leader and former Prime Minister Benazir Bhutto was assassinated in a gun and bomb attack as she left an election rally in Rawalpin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