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0일 1년 후 자신의 임기 말까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간 평화 협정이 체결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습니다. 

중동을 순방 중인 부시 대통령은 이 날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과 요르단강 서안의 라말라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뒤 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정상들이 모두 서로 민주주의 국가의 성립 중요성을 이해하는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팔레스타인 경찰은 부시 대통령의 도착 전 안전 문제로 정부 청사 등 도시의 상당 부분을 봉쇄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앞서 9일 에후드 올메르트 이스라엘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올메르트 총리는 하마스 측 무장단체들의 군사적 위협이 있는 한 팔레스타인 측과 상호 이해에 달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올메르트 총리는 그러나 압바스 수반과 자신은 모두 진지하게 평화 협정을 달성하려고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U.S. President George Bush says he believes there will be a signed peace treaty between Israel and the Palestinians by the time he leaves office a year from now.

Speaking at a joint news conference with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in the West Bank city of Ramallah, Mr. Bush said he is convinced that both Israeli and Palestinian leaders "understand the importance of democratic states living side by side" in peace.

Mr. Bush also called on the Palestinian leadership to rein in militants trying to derail peace efforts.

He said Hamas which now controls the Gaza Strip has "delivered nothing but misery" to Palestinians living in the territory.

President Bush said he expects both Israel and the Palestinians to "honor their obligations under the road map" peace plan. He described the current round of peace negotiations as a historic opportunity for reaching a two-state solution.

In his remarks, Mr. Abbas said he hopes "this year will be the year for the creation of pe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