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해 북부 레바논의 팔레스타인 난민수용소에서 벌어진 전투에 관련된 알-카에다 계열 무장단체의 고위 지도자가 체포됐다고, 레바논 보안관계자들이 밝혔습니다.

보안 관계자들은, 나빌 라힘과 그의 부인이  10일 새벽, 북부 항구도시 트리폴리에 있는  자택에서 급습 보안군에 의해 체포됐다고 말했습니다. 관계자들은 라힘이 파타 알-이슬람 무장세력의 고위 간부로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레바논 군은 지난 해 9월 트리폴리 부근 나흐르 알-바레드 난민수용소를 점령함으로써 파타 알-이슬람과의 15주간에 걸친 전투를 종식시켰습니다.

이번 주 초, 팔레스타인의 파타 알-이슬람 지도자인 샤케르 알-아브씨는 레바논 군을 공격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그는 지난 7일 인터넷에 올린 비데오 테이프에서, 레바논 군 참모총장 미셸 술레이만 장군이 정치목적을 위해 군사작전을 벌였다고 비난했습니다.

*****

Lebanese security officials say they have arrested a top member of an al-Qaida-inspired militant group responsible for last year's deadly fighting at a Palestinian refugee camp in northern Lebanon.

Officials say Nabil Rahim and his wife were arrested in an early morning raid on their home today (Thursday) in the northern port city Tripoli. Officials say Rahim is a suspected high-ranking member of the Fatah al-Islam militant group.

The Lebanese military took over the Nahr al-Bared camp near Tripoli in September to end 15 weeks of fighting with Fatah al-Islam.

Earlier this week, the Palestinian leader of Fatah al-Islam threatened attacks against the Lebanese army. In an audiotaped message posted on the Internet Monday, Shaker al-Abssi accused Lebanon's army chief (General Michel Suleiman) of waging the military campaign for political purpo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