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의 도날드 투스크 총리는 폴란드 영내에 건설될 미국의 유럽미사일 방어망 계획에 동의하기 전에 미국이 추가 안보 보장조치를 취하기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투스크 총리는 9일 바르샤바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히고, 과거 정부가 방어미사일망 배치가 폴란드의 안보를 증진시킬 것이라는 보장을 얻어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가 강력히 반대하고 있는 미국의 유럽미사일방어망 계획은 체코공화국에 미사일 유도 레이다를 건설하고  폴란드에 10기의 미사일을 배치하도록 돼 있습니다.

투스크 총리는 10일 체코공화국을 방문해 미레크 토폴라네크 총리와 이 문제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한편, 다음 주 워싱턴에서 열리는 폴란드와 미국 국방장관 회담을 앞두고, 러시아 외무차관이 10일 바르샤바를 방문해 폴란드 관계자들과 이 계획에 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

Polish Prime Minister Donald Tusk says he wants extra security guarantees from the United States, before his government will agree to U.S. plans for a missile defense shield on Polish soil.

Mr. Tusk spoke today (Wednesday) to reporters in Warsaw. He said the government of his predecessor did not gain assurances that the proposed missile deployment will increase Poland's security.

Under the U.S. plan -- which is strongly opposed by Russia -- 10 missile interceptors would be deployed in Poland, with missile guidance radar in the Czech Republic.

Mr. Tusk is set to visit Prague Thursday for talks on the U.S. plan with his Czech counterpart, Mirek Topolanek. Separately, Russia's deputy foreign minister is due in Warsaw Thursday for talks on the U.S. proposal, ahead of a meeting in Washington next week between Poland's defense minister and top U.S. officia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