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지역을 순방중인 부시 대통령은 9일 이스라엘의 에후드 올메르트 총리와 회담을 가졌습니다.

올메르트 총리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지도자들이 평화협정을 도출하기 위해 진지하게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올메르트 총리는 예루살렘에서 부시 미국 대통령과 회담을 마친 후에 협상의 어려움을 인정하고, 하마스가 통제하는 가자지구로부터 무장세력 위협이 계속되는 한,  양해에 도달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양측이 어려운 선택을 해야 한다고 밝히고, 이것은 2국가의 상생을 실현할 수  있는 절호의 역사적인 기회라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스라엘이 정착촌 초소들을 철거하고, 팔레스타인은 테러공격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스라엘 우파들과 팔레스타인 강경파들이 부시 대통령의 방문에 항의하기 위해 산발적인 가두시위를 벌였습니다. 이스라엘 항의자들은 부시 대통령과 이스라엘 정부가 팔레스타인에 대해 지나치게 유화적이라고 주장합니다. 

부시 대통령은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수반과 별도 회담을 갖기 위해 10일에 요르단 강 서안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

Israel's Prime Minister Ehud Olmert says both Israeli and Palestinian leaders are seriously trying to reach a peace agreement.

After meeting with U.S. President George Bush for nearly three hours in Jerusalem, Mr. Olmert acknowledged the difficulties facing negotiations, saying that as long as there are militant threats from Hamas-controlled Gaza, it will be very hard to reach an understanding.

President Bush said both sides must make hard choices, but he said this is an historic opportunity for reaching a two-state solution.

Mr. Bush said Israel must dismantle settlement outposts and Palestinians must halt terrorist attacks.

Mr. Bush's visit (today/Wednesday) was protested by at least five-thousand Hamas supporters in Gaza, who denounced U.S policies in the Middle East. Far right-wing Israeli groups also criticized Mr. Bush for being too conciliatory with Palestinia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