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출신 존 매케인 상원의원이 8일 실시된 뉴햄프셔주의 첫 예비선거에서 우승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민주당에서는 바라크 오바마 후보와 힐라리 클린튼 후보가 접전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미국 TV 방송들은 6개월전만 해도 공화당 대통령 후보경선에서 탈퇴할 것으로 보였던 매케인 상원의원을 우승자로 지목하고 있습니다.  

매케인 후보는 무소속 유권자들의 지지에 힘입어 미트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 지사에 쉽게 이겼습니다.  롬니 후보는 지난주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실망스러운 2위를 차지한 후 뉴햄프셔에 기대를 걸었었습니다.

민주당 경선은 오바마 후보와 클린튼 후보간에 의외로 접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오바마 의원은 투표전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두자리 숫자로 힐라리 의원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었습니다.  뉴햄프셔 유권자들은 화요일 실시된 첫 예비선거에 높은 참여율을 보였습니다. 

Senator John McCain of Arizona is the projected winner of the Republican presidential primary in New Hampshire, while the Democratic race between Senators Barack Obama and Hillary Clinton remains too close to call. VOA National correspondent Jim Malone reports from Bedford, New Hampshire.

U.S. television networks project McCain the winner, capping a remarkable political comeback for a candidate who seemed all but out of the running six months ago.

McCain was headed for an easy victory over former Massachusetts Governor Mitt Romney with help from indepedent voters. Romney was counting on New Hampshire to propel him back into the race after finishing a disappointing second in last week's Iowa caucuses.

The Democratic race was surprisingly close in early returns with a tight battle between Obama and Clinton. Obama had been leading in late public opinion polls by double digit margins.

New Hampshire voters turned out in large numbers Tuesday in the nation's first prima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