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8일 중동 순방에 나서는 가운데 에후드 올메르트 이스라엘 총리와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은 이 날 중동 평화회담을 논의하기 위한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양 측간 회담은 이스라엘의 분쟁지역 건설과 팔레스타인의 이스라엘 공격 등 첨예한 문제에 촛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입니다.

압바스 수반과 올메르트 총리는 지난 11월 평화회담을 재개한 뒤 정기적으로 만나왔습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당국자들은 앞서 7일 협상 핵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만났습니다. 회담 이후 공식적인 발표는 없었습니다.

Israeli Prime Minister Ehud Olmert and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will meet today (Tuesday) to work on the U.S.-backed Mideast peace process, on the eve of a visit from the U.S. president.

The talks between the two leaders are likely to focus on the thorny issues of Israeli construction plans in disputed territories, and Palestinian attacks on Israelis.

Mr. Abbas and Mr. Olmert have met regularly since they agreed in November to restart peace talks.

On Monday, Israeli and Palestinian officials met to work out a framework for negotiating key issues.

There was no public announcement after their discussions.

Mr. Abbas says he plans to ask President Bush to pressure Israel to stop building settlements, and to dismantle new outposts in East Jerusalem.

President Bush has called the construction of Israeli settlements on disputed land an impediment to the peace proc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