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당국은 경기도 이천  냉동창고 화재 사망자 40명 가운데 12명이 중국출신  조선족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 관영매체들은 8일, 한국의 송민순 외교통상부장관이 중국 정부에 메시지를 보내 이번 화재로 많은 중국 조선족들이 사망한데 대해 애도를 표하고, 부상자들에 대한 지원을 다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국 당국은 사망자 시신 확인을 위한 DNA 검사를 하는 데에 여러 주일이 걸릴지도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화재 당시 건물 지하에서는 오는 12일 영업 개시를 앞두고 인부 57명이 마무리작업중이었습니다.

소방당국은 지하에 가득찬 유증기가 불꽃이 튀며 연쇄폭발과 함께 불길이 지하층 전체로 번져 인명피해가 컸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Officials in South Korea say 12 Chinese citizens are among 40 construction workers killed in a warehouse fire south of Seoul on Monday.

Chinese state media say South Korean Foreign Minister Song Min-soon sent a message to Beijing today (Tuesday) offering condolences and pledging help for the injured. The 12 Chinese killed in the fire were of Korean descent.

South Korean authorities say it might take several weeks of DNA testing to identify all the bodies recovered from the gutted warehouse in the city of Icheon.

Fifty-seven workers had been inside the building installing refrigeration systems and doing other work to prepare for its opening later this week. Seven people escaped unhurt from the blaze and 10 others were injured.

Investigators say it appears the fire began when sparks from a welder's torch ignited a flammable gas in the ba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