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의 야당 지도자인 라일라 오딩가는 음와이 키바키 대통령이 불법으로 대통령 자리에 있다며 키바키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정부와 협상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딩가는 5일 키바키 대통령이 이날 선거 후의 혼란을 종식시키기 위해 거국 내각을 구성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데 대해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습니다.

키바키 대통령은 앞서 이날 수도 나이로비에서 미국 국무부의 젠다이 프레이저 아프리카 담당 차관보와 만났습니다. 프레이저 차관보는 오딩가와도 만났습니다.

케냐에서는 지난 주 대통령 선거를 둘러싼 논란으로 폭력사태가 잇따라 발생해  300명 이상이 사망했습니다. 오딩가는 키바키 대통령이 선거결과를 조작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Kenyan Opposition leader Raila Odinga says President Mwai Kibaki is in office illegally and that he will not negotiate with the government until the president steps down.

Mr. Odinga made the comments to reporters today (Saturday) in response to Mr. Kibaki's announcement that he is ready to form a national unity government with the opposition in an effort to end the unrest in the nation.

Mr. Kibaki had met earlier today in Nairobi with the U.S.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African affairs, Jendayi Frazer. The U.S. diplomat had also met today with Mr. Odinga.

More than 300 people have been killed in violence that has plagued the nation since last week's disputed elections. Mr. Odinga accused Mr. Kibaki of rigging the December 27th election in his favor.

At the Vatican today, Pope Benedict released a letter to Kenya's Catholic bishops calling for an end to the viol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