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 군부가 영국 식민지 독립 60주년 기념 행사를 조용히 치렀습니다.

버마 군부 최고 지도자인 탄 쉐 장군은 이날 연설을 통해 버마는 7단계 로드맵 즉 이정표를 기반으로 ‘훈련과 규율이 충만한 민주 국가(discipline-flourishing democratic state)’를 건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버마 군부가 제시한 이정표는 군부에게 권력을 공식적으로 부여하고 민주화 운동 지도자 아웅산 수치 여사가 이끄는 민족민주동맹을 금지하기 때문에 속임수에 불과하다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수치 여사는 18년 중 지난 12년간 가택 연금상태에 처해 있습니다. 

한편, 독립 60주년 기념을 위해 랑군 시내 민족민주동맹 본부에는 당원들과 서방 외교관 등 3백여명이 모였습니다. 버마 군부는 이날 랑군 시내에 폭동 진압 경찰을 파병했습니다.

Burma's military rulers staged a low-key ceremony today (Friday) to celebrate the country's 60th anniversary of independence from British colonial rule.

A speech by junta leader Senior General Than Shwe was read during a flag-raising ceremony in the capital city of Rangoon. In the speech, the general says Burma will build a "discipline-flourishing democratic state" based on a seven-stage road map.

Critics have denounced the road map as a sham because it keeps the military in formal power, and bars the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 the opposition party led by democratic icon Aung San Suu Kyi. The Nobel peace laureate has been under house arrest for the last 12 year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condemned Burma over its bloody crackdown of last September's pro-democracy protests, led by Buddhist mo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