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교토 기후변화협약에 따라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중국으로부터 온실가스 신용을 구매할 계획입니다.

일본의 요미우리 신문은 3일, 중국이 일본의 자금지원으로  추진하는 온실가스 감축계획을 통해 얻는 온실가스 신용을 일본이 구입할 계획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용 거래계획은 선진국들이 게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 할당량에 대한 신용을 구매하는 대가로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계획을 지원하는 제도입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두 나라가 오는 3월말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 일본을 방문할 때, 협정에 공식 서명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Japan has plans to buy so-called greenhouse gas credits from China to help Tokyo meet its obligations to cut emissions in accordance with the Kyoto climate change treaty.

A Japanese newspaper (the Daily Yomiuri) published a report today (Thursday) saying Tokyo will buy greenhouse gas credits that China has earned through emissions-reducing projects funded by Japan.

The trading scheme is part of a mechanism established by the Kyoto Protocol that allows rich nations to pay for pollution-reducing projects in developing nations, in exchange for credit towards their own reduction quotas.

According to the report, the two nations will formally sign the agreement during Chinese President Hu Jintao's visit to Japan, expected in late March.

The 1997 Kyoto Protocol requires committed nations to meet specific targets for reducing greenhouse gas emissions, blamed for causing climate ch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