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의 타밀 호랑이 반군은 스리랑카 정부가 공식적으로 정전 협정을 파기하기로 결정한 지 하루만인 3일 북부에서 치열한 교전이 벌어졌다고 밝혔습니다.

타밀 반군은  자체 웹사이트를 통해서 3일 만나르 구역에서 정부 군의 공격을 받아  강하게 저항했으며  대 여섯 시간 동안 총격전을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북부 도처에서 지뢰가 폭발해 군용 트럭 한대가 공격을 받아 적어도 군인 2명이 사망했습니다.

스리랑카 군 대변인은 이 트럭은 전방의 군인들에게 배급될 식량을 수송 중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보다 앞서 2일 스리랑카 정부는 2002년 노르웨이의 중재로 타밀 반군과 체결한 정전협정을 파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 정전 협정을 중재했던 에릭 솔하임 노르웨이 국제개발처장관은 폭력 양상이 더욱 격화될 수 있다며 이 같은 결정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Sri Lanka's Tamil Tiger rebels are reporting heavy fighting in the north -- a day after the government ecided to formally withdraw from a cease-fire agreement with the rebels.

In an Internet posting, the rebels say their fighters put up stiff resistance to an army assault on their positions in Mannar district and exchanged heavy artillery fire with government troops for several hours today (Thursday).

Separately, a land mine blast elsewhere in the north (on the border between Vavuniya and Anuradhapura districts) hit a military truck, killing at least two soldiers.

A Sri Lankan military spokesman (Udaya Nanayakkara) said the truck was transporting food supplies for troops on the frontlines.

On Wednesday, the Sri Lankan government decided to annul the 2002 Norwegian-brokered truce with the rebels, which both sides have repeatedly violated.

Norway's International Development Minister Erik Solheim, who mediated the truce, expressed concern, saying "the violence and hostilities will now escalate even fur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