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당국은 아프가니스탄 북서부 지역 국경 인근에서 1일 전투가 벌어져 무장병력 최소 25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와히드 아르샤드 파키스탄 군 대변인은 남와지리스탄 지역에서 파키스탄 준군사병력 4명이 납치된 이후 1일 오후 전투가 시작됐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파키스탄 정부는 앞서 남와지리스탄에 주둔한 무장단체 지도자인 바이툴라 메흐수드에 대해 베나지르 부토 전 총리의 암살 책임을 물었으나, 메흐수드는 이를 부인해왔습니다.

파키스탄 군은 아프가니스탄 국경지역에서 무장단체들과 극심한 전투를 벌여왔습니다.

Pakistani officials say troops have killed at least 25 militants in fighting in the country's northwest tribal region near the border with Afghanistan.

A military spokesman (Major General Waheed Arshad) says the clashes began late Tuesday following the abduction of four Pakistani paramilitary soldiers in the South Waziristan region.

Pakistan's government had earlier blamed South Waziristan-based militant leader Baitullah Mehsud for the assassination of opposition leader Benazir Bhutto in Rawalpindi.

Mehsud has denied involvement in last week's attack on Bhutto.

Pakistani troops have been fighting intense battles with militants along the Afghan bor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