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그다드 북서부의 바쿠바에서 자살폭탄범의  공격으로  적어도  10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다쳤다고, 이라크 경찰이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번 폭탄공격이 1일 알카에다 테러조직에 반기를 든 미국 후원의 치안 자원봉사자들이  일하던  한 검문소에서 발생했다고 말했습니다. 사망자중에는 몇명의  자원 봉사자들도 들어있습니다.

대부분의  자원봉사자들은 미군으로부터 급료와 장비를 제공받고, 인근지역의 순찰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쑤니파 아랍계들입니다.   이들은 최근 몇달동안   알-카에다로부터 자주 공격을 받아왔습니다.

당국은 1일 바그다드의 한 장례식장에서  발생한 자살 폭탄공격의 사망자수가 3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

Iraqi police say a suicide bomber has killed at least 10 people and wounded about 20 others in the town of Baquba, northeast of Baghdad.

They say the blast happened today (Wednesday) at a checkpoint manned by a U.S.-backed volunteer group that has turned against al-Qaida. Several security volunteers were among the dead.

Most of the volunteers are Sunni Arabs who are paid and armed by the U.S. military to patrol their neighborhoods. The militiamen have come under frequent attack by al-Qaida insurgents in recent months.

In Baghdad, authorities say the death toll from a suicide bombing on Tuesday has risen to at least 34, making it the worst in the capital since August. The bomber blew himself up in a mourning tent for a retired Iraqi army officer killed last week in a car bomb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