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백악관은 북한의 전면적인 핵 프로그램 신고에 대해 회의적이라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백악관의 이같은 반응은 그동안  미 행정부가 보였던 유연한 태도와는 다소 다른 것이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한편, 정례 회담을 위해 이달 중순 중국을 방문하는 존 네그로폰테 미 국무부 부장관이 중국 당국자들과  북한 핵 신고 문제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백악관은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미국 백악관의 대나 페리노 대변인은 2일, 북한으로부터 언제쯤 핵 프로그램 신고서를 제출할 것인지에 대해 아직 아무런 얘기도 듣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페리노 대변인은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정확하게 신고할 것이라는  어떤 징후가 있느냐는 질문에,  북한은 지난 해 말까지 핵 프로그램을 신고하기로 합의한 당사자라면서, 북한이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믿을 아무런 이유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페리노 대변인은 그동안 북한이 많은 시간을 갖고도 마감시한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미뤄볼 때, 북한의 전면적인 핵 신고에 대해 회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해 10월3일 채택된 북핵 6자회담 2단계 합의에 따라, 지난 해 12월31일까지 모든 핵 시설과 프로그램, 핵 물질, 그리고 핵 확산 활동 등을 전면 신고하기로 약속한바 있습니다.  대신 미국과 한국 등 나머지 6자회담 참가국들은 중유 1백만 톤 상당의 에너지 지원과 함께 관계 정상화 등 외교적 보상책을 약속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은 약속을 지키지 않은 채 마감시한을 넘겼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백악관이 북핵 신고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그동안 미국은 북한이 완전하고 정확한 핵 신고를 하기를 촉구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백악관의 스콧 스탠젤 부대변인은 지난 달 31일, 북한이 약속을 지키지는 못했지만 앞으로 전면적인 핵 신고를 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본다면서, 최대한 빨리 신고약속을  이행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의 톰 케이시 부대변인도 핵 신고의 지연을 어느 정도 예상했다면서 신고 시한에 연연하기 보다는 신고 내용에 더 비중을 둘 것임을 내비쳤습니다.

이런 가운데, 페리노 대변인이 북핵 신고에 대해 회의를 표시한 것은 신고 내용이 미국의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를 표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아울러 페리노 대변인의 이번 발언을 계기로 미 행정부 내에서 회의론이 확산되는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정례 회동을 위해 이달 중순 중국을 방문하는 존 네그로폰테 미 국무부 부장관이 중국 당국자들과 북한 핵 신고 문제도 논의할 것이라고, 페리노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페리노 대변인은 중국이 북핵 6자회담 의장국임을 지적하면서, 북한 핵 신고 문제가 주요 의제 가운데 하나가 될 것이라는 점에는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