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관리들은 오는 1월 8일로 예정된 의회 총선이 몇 주간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암살당한  베나지르 부토 전 총리의 파키스탄인민당은 총선이 예정대로 실시돼야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한 파키스탄 선거 관리위원회 관리는 지난27일 발생한 베나지르 부토 전 총리의 암살에 이은 전국 소요로 총선이 적어도 4주정도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고 31일 밝혔습니다.  이 문제에 관한 최종 결정은 1월 1일 회의를 통해 결정될 예정입니다.

파키스탄인민당과 나와즈 샤리프 전 총리가 이끄는 야당은 총선 연기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부토 전 총리의 암살 이후 발생한 폭동으로 많은 선거 사무실이 방화됐다고 말했습니다. 위원회는 또 선거인 명부가 파손되는 등 선거 준비가 차질을 빚었다고 밝혔습니다.

Pakistani officials say the country's parliamentary elections will most likely be delayed by several weeks, despite demands by the political party of slain opposition leader Benazir Bhutto that they take place as scheduled.

A senior government official and an official from Pakistan's Election Commission said today (Monday) there will most likely be a delay of at least four weeks following unrest that swept the country following Ms. Bhutto's assassination last Thursday. A final decision on the matter will be made during a meeting of the Election Commission Tuesday.

Ms. Bhutto's Pakistan People's Party and the political party of former Prime Minister Nawaz Sharif say any postponement of the scheduled January eighth elections is not acceptable.

The Election Commission says many of its offices were set on fire during riots that broke out after Ms. Bhutto's death. The Commission says voter lists were destroyed, and other election preparations were aff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