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에서 암살된 야당 지도자 베나지르 부토가 이끌어 온 파키스탄인민당, PPP는 부토 전 당의장의 후계자로 그의 아들을 임명했습니다.

PPP는  30일 부토 전 당의장의 19살된 아들 빌라왈을 신임 당의장으로 임명했습니다.  하지만 PPP는 빌라왈이 영국에서 대학 교육을 마칠 때까지 부토의 남편 아시프 알리 자르다리 씨가 공동의장으로 당 운영의 책임을 지게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PPP는  또한 내년 1월 8일에 실시될 예정인 의회 총선에 참가할 것이라고 발표하고 파키스탄의 다른 주요 야당 지도자, 나와즈 샤리프 씨에게도 총선에 참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쌰리프씨 당은 PPP의 이같은 요청을 수락하면서 자체 총선 거부 계획을 철회했습니다.

파키스탄 집권당의 한 고위 관계관은 앞서 30일 총선이 12주까지 지연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7일에는 부토 암살 사건으로 촉발된 폭동으로 적어도 44명이 사망했습니다.

*****

The son of assassinated Pakistani opposition leader Benazir Bhutto has been chosen to succeed her as head of her opposition party.

The Pakistan People's Party appointed 19-year old Bilawal Bhutto Zardari as its new chairman (today). It also named Ms. Bhutto's husband, Asif Ali Zardari, as co-chairman to run the party while Bilawal completes his university education in Britain.

The PPP also announced it will participate in parliamentary elections scheduled for January eighth, prompting the party of another prominent opposition leader, Nawaz Sharif, to do the same. Mr. Sharif's party had previously threatened to boycott the polls.

A senior official with Pakistan's ruling party (the Pakistan Muslim League) said earlier in the day the elections may be delayed by 12 weeks. Rioting sparked by Ms. Bhutto's assassination on Thursday has killed at least 44 people.

The violence appeared to ease today as Pakistan approached the end of a three-day period of national mourning. Some food markets and other businesses reopened in Karachi and more were expected to do the same Mon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