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토 전 총리 암살로 촉발된 파키스탄의 소요사태가 격화됨에 따라, 페르베즈 무샤라프 대통령은 29일, 치안 책임자들에게 폭동세력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파키스탄 관영 통신은, 무샤라프 대통령이 보안 관계자들에게 시위를 가장해 인명을 살상하고 재산을 파괴하는 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 27일 부토 전 총리 암살 이후 촉발된 소요사태로 파키스탄에서는 지금까지 적어도 38명이 사망했습니다. 파키스탄 내무부는 폭력 사태로 수천만 달러의 재산피해를 냈다 고 밝혔습니다.

한편, 부토 전 총리가 이끌던 파키스탄인민당의 고위 관계자들은, 부토 전 총리 사인에 관한 정부의 공식 발표를 거부하고, 이것은 거짓말이라고 말했습니다. 장례를 위해 부토의 시신을 목욕시킬 때 입회했던 한 고위 보좌관은 미국의 소리방송 기자에게 부토 전 총리가 머리에 총상을 입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파키스탄 정부는 부토의 사인에 대해 폭발로 인해 머리를 자동차 지붕에 부딪친 것이 직접 원인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백악관은 파키스탄이 부토 전 총리 사인에 관해 철저히 조사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Pakistani authorities say at least 44 people have been killed in rioting across the country following the assassination of opposition leader Benazir Bhutto.

An Interior Ministry spokesman (Javed Iqbal Cheema) said today (Saturday) rioting has caused tens of millions of dollars in damage in cities throughout Pakistan since Ms. Bhutto's death Thursday.

President Pervez Musharraf has ordered his security chiefs to take firm action against the rioters. A state-run news agency (the Associated Press of Pakistan) reports Mr. Musharraf told security officials today that those looting and plundering cannot be allowed to damage lives and property in the guise of protest.

Meanwhile, senior officials for Ms. Bhutto's Pakistan People's Party have rejected the official account of her death, calling the government's version of the events "lies." A top aide (Sherry Rehman) who was involved in washing Ms. Bhutto's body for burial, told VOA that the former prime minister had a bullet wound to the head.

The government said Friday that Ms. Bhutto was killed when the blast from a suicide bombing forced her head against a lever on the sunroof of her vehicle (in Rawalpindi).

The White House today said Pakistan has a responsibility to ensure its investigation into Ms. Bhutto's death is thoroug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