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을 방문 중인 후쿠다 야스오 일본 총리가 28일 베이징에서 원자바오 중국 총리와 회담을 갖고 일본은 이전의 역사에 대해 진실로 반성한다고 밝혔습니다.

후쿠다 총리는 이 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일 총리회담에서 일본은 이전에 사람들을 고통스럽게 했던 역사에 대해 진실로 반성한다며 일본은 평화 발전의 길을 고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양국 총리는 이번 회담에서 북 핵 6자회담과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등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 국 총리는 또 회담 이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중국과 일본 양국은 후진타오 국가주석이 내년 봄 벚꽃이 필 때 일본을 방문하기로 한 것에 의견 일치를 보았다고 발표했습니다.

Japanese Prime Minister Yasuo Fukuda and his Chinese counterpart, Wen Jiabao, have held talks in China, the latest effort by the Asian rivals and World War Two foes to boost ties and mend relations.

During two-and-half hours of meetings today (Friday) in Beijing, the two discussed trade, climate change and their long-running and unresolved dispute over maritime gas fields.

Eleven rounds of negotiations over the gas fields since 2004 have made little progress, but following their meeting today both Mr. Wen and Mr. Fukuda were upbeat about their discussions. The two stressed that they had made progress.

Both leaders also said they felt that the spring of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had arrived.

Later today (Friday), Mr. Fukuda will address students at China's prominent Peking University and dine with Chinese President Hu Jintao.

Mr. Fukuda's trip to China is the second by a Japanese leader in some 15 months and comes as ties are warming between the two cou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