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의 에후드 올메르트 총리와 팔레스타인의 마흐무드 압바스 자치정부 수반은 27일 중동평화회담의 진전방안에  합의했습니다.

양측은 이스라엘의 정착촌 건설문제를 둘러싼 이견을 좁히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이같이 합의했습니다. 양측 관계자들은 올메르트 총리와 압바스 수반이 이날 예루살렘에서 만나 평화협상을 계속 열기로 약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회담은 미국 주최로 지난 달 미국 메릴랜드 주 애나폴리스에서 열렸던 중동평화회의에서 양측이 평화회담을 재개하기로 약속한 이후 처음 열린 것입니다.

양측은 회담 결과를 손상시킬 수 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기로 합의했습니다. 그러나 올메르트 총리는 이미 진행중인 팔레스타인 점령지내 정착촌 건설을 중단할 것을 약속하지 않았다고 이스라엘의 한 관리는 전했습니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이 독립국가의 수도로 삼으려는 동 예루살렘에서 정착촌을 확대하는 계획을 발표한바 있습니다.

*****

Israeli Prime Minister Ehud Olmert and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have agreed to proceed with newly revived peace talks, despite an unresolved dispute over Israeli settlement construction.

Officials for both sides say the two leaders pledged during talks in Jerusalem today (Thursday) to continue peace negotiations. The meeting between Mr. Olmert and Mr. Abbas was the first since they agreed to relaunch talks at a U.S.-sponsored peace conference (in the eastern U.S. city of Annapolis, Maryland) last month.

Officials say both parties agreed today not to take any steps that could prejudice the outcome of talks.

But an Israeli official said Mr. Olmert did not promise to freeze construction on settlements that are already under way. Israel has announced plans to expand its settlements in East Jerusalem, which the Palestinians claim for a future state.

Palestinian negotiator Saeb Erekat says the construction violates the internationally backed "roadmap" peace plan on which the negotiations are ba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