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6자회담 대표들은  오는 연말까지 모든 핵 계획을 신고하기로 한 마감시한을  북한이 지키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수주동안 한국과 중국, 일본, 미국 대표들은  북핵 6자회담 ‘2.13 합의’에 따라 오는 연말까지 모든 핵계획을 신고하기로 한  북한의 마감시한이 해를 넘길 것임을 암시했습니다. 대표들은 또한 연말 마감시한이 중요한 것은 아니라고 신축적인 자세를 보였습니다.

그러나 북한의 가장 가까운  맹방인 중국은  북한이 연말까지 대부분의 주요 핵시설 불능화 작업을 마치고, 모든 핵계획을 신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현학봉 외무성 미주 부국장은 최근 평양에서 열린 남북한과 중국사이의 북핵 설비지원협의를 마친뒤  6자회담참가국들의  대북한 경제적 보상의무 이행이 늦어지고 있어  북한은 해계획불능화속도를 조정할수 밖에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Diplomats from the six-party nuclear talks with North Korea say it is not likely that Pyongyang will meet a year-end deadline to declare all of its nuclear programs.

Over the past several days, diplomats from South Korea, China, Japan and the United States have indicated that North Korea will miss the deadline it agreed to at talks earlier this year. However, those same diplomats also say the year-end date is not significant.

North Korea's closest ally, China, said this week that Pyongyang will have completed by year's end the majority of work to disable and declare all of its nuclear programs.

At a meeting in Seoul with his Chinese and South Korean counterparts today (Wednesday), a North Korean Foreign Ministry official (Hyon Hak Pong) said the speed of the disablement process is being slowed. He cited a delay in receiving promised economic aid from the United States and other parties to the agre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