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와 팔레스타인 관계자들은 동예루살렘과 요르단 강 서안의 이스라엘 점령지에서 새로 수백채의 주택을 건설하려는 이스라엘 계획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아메드 아불 게이트 외무장관의 이집트 외무부는 24일, 이같은 주택 건설계획은 팔레스타인과의 평화협상에서 이스라엘의 진심에 대해 의문을 던져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집트 외무부는 게이트 장관이 이스라엘이 정착정책을 계속하는 결과에 관해 경고하기 위해 국제 당사자들과 긴급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은 지난 23일 동예루살렘의 하르 호마 인근지역과 예루살렘 외곽 마알레 아두밈 지역에 740채의 주택을 새로 짓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의 아잠 알-아메드 부총리는 이스라엘의 정착정책은 평화과정을 붕괴시킬지도 모른다고 경고했습니다.

*****

Egyptian and Palestinian officials have strongly criticized Israeli plans to build hundreds of new homes in Israeli-occupied areas of East Jerusalem and the West Bank.

The office of Egyptian Foreign Minister Ahmed Aboul Gheit said today (Monday) the building plans cast doubt on Israel's seriousness in negotiating peace with the Palestinians. It said Gheit is having urgent contacts with international parties to warn them about the consequences of Israel continuing its settlement policies.

Israel unveiled proposals Sunday to build 740 apartments in East Jerusalem's Har Homa neighborhood and the Maaleh Adumim settlement just outside Jerusalem.

Palestinian Deputy Prime Minister Azzam al-Ahmed warned today (on a visit to Cairo) that Israel's settlement policies may cause the peace process to "collapse."

Israel says it has a right to build in Jerusalem and major West Bank settlements to accommodate what it calls the "natural growth" of communit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