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에 대한 미국 정부의 50억 달러가 넘는 원조금이 낭비되거나 전용된 것으로 24일 알려졌습니다.

미국의 신문 '뉴욕타임즈'는 이 날 미국 군 당국자들의 말을 빌어 아프가니스탄과 국경 지역의 파키스탄 군 활동 진작을 위한 목적으로 지원된 돈은 파키스탄 군에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당국자들은 10만명에 가까운 파키스탄 부족 지역 주둔 병사들은 샌달을 신고, 제1차 세계대전 당시에 쓰였던 헬멧,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무기를 갖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한 소식통은 미국의 수백만달러의 지원금은 알카에다, 탈레반 무장세력이 아니라 인도에 대적하기 위한 무기 지원금으로 전용됐다고 밝혔습니다.

파키스탄 군 당국자들은 이같은 주장에 대해 부인했습니다.

A report published in a major U.S. newspaper says more than five billion dollars of anti-terror aid to Pakistan has been wasted or diverted.

"The New York Times" quotes U.S. military officials who say money intended to bolster the Pakistani military serving near the restive Afghan border never reached troops.

American officials say they saw some of the nearly 100-thousand (Frontier Corps) soldiers serving in Pakistan's tribal areas wearing sandals and World War I-era helmets, with barely functional weapons.

The (unnamed) sources told reporters millions of dollars of U.S. aid was instead diverted to help finance weapons systems designed to counter India - not al-Qaida or the Taliban.

The newspaper report (published today/Monday) also quotes U.S. military officials who say the U.S. has spent millions of dollars in over-inflated Pakistani reimbursements claims for fuel, ammunition and other costs.

Pakistani (military) officials deny the allegations.